작성일 : 19-05-20 18:34
대성에너지, ‘허심탄회’로 노사소통 문화 강화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6  

대성에너지, ‘허심탄회’로 노사소통 문화 강화
- 대표이사와 직원들 간 격없이 대화하고 소통하는 시간

대성에너지(주)(대표이사 우중본)는 소통 강화를 통한 사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대표이사와 직원들이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격없이 대화를 나누며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허심탄회’를 도입하고, 17일(금) 첫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참여한 직원은‘사장님 면전에서 의견을 내려하니 수위조절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스럽다’고 말해 주위에 웃음을 자아내고 ‘최근 현장안전 강화 지침으로 직원들이 힘들어 하고 있는데 직원들에게 자율성을 주면 좋겠다’는 내용을 건의 하였고, 이에 우대표는 ‘안전을 해태하는 것은 타협불가 이며, 개인과 가족 그리고 고객에 대한 사명이자 반드시 준수해야 할 기본원칙임으로 다소 불편하더라도 직원들이 이해하고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허심탄회’프로그램은 조직 내 상하 한방향의 경직되고 일방적인 소통이 아닌 대표이사와 직원들이 같은 공간에서 마주앉아 서로 편하게 소통하고 감사를 나눌 수 있는 행복한 직장문화를 만들기 위해 시행됐다.

앞으로, 매월 초에는 평소 대표이사를 직접 대면할 기회가 많지 않았던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전 안내를 통해 10여명이 참여하여 대표이사와 함께 점심식사 및 티타임을 통해 솔직한 대화와 참신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만들고, 월 말에는 계층별 직원들을 대상으로 간담회와 저녁식사를 통해 노사간 소통채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대성에너지 우중본 대표이사는“직원들이 좀 더 행복하고 만족하는 일터가 조성되어야 고객들께도 더 좋은 서비스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직원들의 솔직한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경영에 반영해 신바람나는 직장문화를 만들고, 나아가 임직원이 화합하여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